사각관계 웹용(최종) 243x350p.jpg


나 진 숙


학력

2004  미국 Towson University 대학원 졸업 

1999  미국 Maryland Institute College of Art 대학원 졸업 

1984  이화여자대학교 조소과 및 동대학원 졸업 


개인전

2014  갤러리 아트유저, 서울

2013  LEE galerie BERLIN, 베를린, 독일 

2012  셀로아트갤러리, 서울

2009  갤러리그림손, 서울

2007  영은미술관, 경기도 광주

2006  국립 창동 미술창작스튜디오 갤러리, 서울 

2005  CBK 아트 센터, 아른헴, 네덜란드

2005  창갤러리, 서울

2002  워싱턴 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 워싱턴 디씨, 미국

2001  허드슨 갤러리, 후드대학교, 미국

2000  알링톤 아트센터, 미국

1999  히스토릭 오엘라 밀 리버 갤러리, 미국


부스개인전

2014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4,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12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2,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11  마니프 17!2011서울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11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1,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인전

나진숙.조원강전, 갤러리아쉬, 경기도 헤이리예술인마을 

나진숙.윤진섭전, 갤러리하마, 경기도안성


주요 그룹전

2014  “ARTISTS FROM GALLERY 2014”, LEE galerie BERLIN, 베를린, 독일

2014  “2014 Hommage à Whanki 김환기를 기리다”, 환기미술관, 서울

2014  “바람조각, 기억 한 조각”, 남포미술관, 전남 고흥


2013  “2013 김환기탄생 100주년 Hommage à Whanki 김환기를 기리다”, 환기미술관

2013  “VOLARE-over the land”, 린다J갤러리, LA, 미국

2013  “하늘, 바람, 조각이야기”, 하슬라아트뮤지엄, 강릉


2012  “신나는 미술관-세상의 재미있는 것들”, 양평군립미술관, 경기도 양평

2012  “삐에트라산타 2012 한국조각가전 K-Sculpture to the World”, 산타아고스티노 

2012  “자연성과 신비성의 조화-어울림”, 신미술관, 청주 미술관, 삐에트라산타, 이태리


2011  “거북이 몰래 토끼야 놀자”, 경기도미술관, 안산

2011  “2011 중한문화예술교류전”, 서안미술관, 중국 


2010  “Remind-그곳을 기억하다, 영은 10주년 기념전”, 영은미술관, 광주

2010  “The Mirthful Walk", Moon Gallery, Hong Kong

2010  “Finding Beauty of Love and Peace", Abu Dhabi National Museum, UAE


2008  “푸른빛의 울림”, 환기미술관, 서울

2008  “이미지 반전,” 경기도 미술관, 안산

2008  “영은레지던시전-이행의 시간”,영은미술관, 광주


2007  “싹틔우기 프로젝트”, 영은미술관(지역연계프로그램), 경기도 광주


2006  "천사", 제2회 그리스도교 미술 심포지엄 초대작가전, 갤러리정, 서울

2006  "창동의 꿈", 인조이 창동 (공공미술프로젝트), 서울


2005  “여신들, 아비없는 자식을 낳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5  "Gaze on Diversity”, 우덕갤러리, 서울


2004  "Contours", Eleven Eleven Sculpture Space, Washington DC

2004  "35thAnnual Laurel Art Juried Exhibition", Montpelier Cultural Arts Center 


2003  "Echoes: American Dreams", Rockville Arts Place, Rockville, MD


2002  "4 Square", Gallery Korea, New York, NY

2002  "Culture to Culture", The Art Institute of Washington, VA      


2001  "Crossings", Korean Cultural Servic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Washington, DC    


2000  "ARTSCAPE", City Hall Courtyard Gallery, Baltimore, MD

2000  "Critics' Residency Program", Maryland Art Place, Baltimore, MD

2000  "Millennium Sculptors INC", Mill River Gallery, Ellicott City, MD


레지던시

2005-2006  국립 미술창작 스튜디오 창동 제4기 입주작가

2005  Stichting Atelierbeheer SLAK 국제교환입주작가, 네델란드

2006-2008  영은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제6기 입주작가


작품소장처

영은미술관, 환기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서울대학교 반도체 연구소,

경기도 안산시 복음병원, (주)알토조명, 양주시 65사단, 송파 푸르지오시티, 용산마사회 복합빌딩, 광교에듀하임 등 다수


경력

2008-2013  이화여대 조소과 겸임교수 

2011-2012  유중갤러리 & 창작스튜디오 관장 

2003-2004  워싱턴 한미 미술가협회 회장 

2006-현재  수원대학교 출강


웹용 작품_나진숙.jpg



사각관계_나진숙


사람의 풀(glue)


풀을 만들기 위해선 쌀로 밥을 만들고, 밥에 더 많은 시간과 열을 가해 형태가 사라진 후 풀죽이 되어야 한다.

어떤 것을 붙이고 잇기 위한 재료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렇듯 적지 않은 노력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번거롭고 긴 과정으로 생성된 풀이 주인공이 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그것은 풀이라는 이름을 갖는 것들의 아지랑이 같은 숙명이다.

오랫동안 뼈를 고아 만드는 감칠맛의 정수처럼 마지막에는 형체 없이 사라지며, 순간의 맛이 여운만을 남길 뿐이다.


세상은 혼자서 살아갈 수 없다. 몇몇 동물은 개별적인 삶을 꾸려가지만, 나약한 육체를 지닌 인간은 그럴 수 없다.

하지만 지난 역사 속에서 수많은 종들이 사라졌음에도 불구하고, 연약함을 지닌 인간만은 더 많은 번영을 이루어왔다.

그 이유가 높은 지능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사람과 사람이 모여 사회를 이루었기에 가능했던 것은 아닐까…

또한 우리는 서로서로 당기며 함께하기 위해 또 얼마나 많은 인고의 풀들을 쑤어갔을까…

현재의 영화는 보거나 만질 수조차  없는 위대한 인내를 견딘 연대감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나진숙의 풀(glue)


나진숙은 레진(resin)이라는 접착제를 이용하여 작업한다.

하지만 레진을 어떤 개체에 또 다른 무엇을 붙이기 위한 접합의 풀로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아무도 결과물로써 주목할 수 없던 레진 그 자체의 물성과 색, 그대로를 표현한다.

어찌 보면 태생의 한계를 뛰어넘어 쓰임을 받는 풀이며, 자신의 의미를 자체로써 보여주는 자립의 풀이 된 것이다.

그렇게 그에 의해 독립된 풀, 레진은 물감과 붓으로 할 수 없었던 표현을 보여준다.

참고 견디며 기다리는 법을 먼저 터득한 풀(resin)이기에 그 감(感)의 깊이가 진할 수밖에 없다.

수많은 반복의 인내심으로 쑤어가듯 접착제 분사기(glue gun)에 열을 가해 작업 하는 그를 떠올리면 작가와 재료는 같은 본을 지녔다.

그와 풀의 조화가 감미(感美)로울 뿐이다.



살기 위한 모든 것


세상 모든 빛의 고향은 태양이다.

우리는 태양 빛의 반사를 기준으로 색을 나누고, 만들어간다.

단순히 색의 의미를 벗어나 생명의 합성과 흡수로 이어지는 길목의 반짝거림을 색이라 부르는 것이다.

살아가기 위한 중요한 몇 개의 어귀에는 이렇듯 빛이 존재한다.


공기는 모든 생명의 증거이다.

나무가 내보내는 것을 우리가 마시며, 우리가 내쉬는 것을 나무는 마신다.

자연이라는 놀라운 순환 속에 무색무취의 기체는 무엇보다 뚜렷한 의미의 맑디맑은 투명성을 지닌다.

그렇게 맑은 공기의 색채는 빛을 만나 은빛으로 발한다.


그리고 수(數)겹


그의 작품 속 여러 겹의 레진은 공기를 품고 있다.

공기가 우리 삶의 중요한 영양분이듯 그의 작품 또한 공기를 호흡함으로 살아나는 작품이 된다.

작업의 순간순간, 그의 날숨이 작은 공기 방울이 되어 레진의 겹 속에 괴어 들어갔다.

겹의 간(레진의 공간)은 공기를 품고 있으며, 은빛이 은 스스로 발광하는 것이 아닌 공기와 빛으로 빚어진 색이듯,

그가 바라는 삶의 원리를 담아 빛의 모양으로 닮은 것일지 모른다.

함께하는 마음이 인간이라는 가치를 더욱 윤기롭게 빛나게 하듯…말이다.



다문다답의 퍼즐


나진숙의 작품은 여러 개의 사각형들을 이어 붙여 하나의 형상(꽃, 원, 나무, 조개 등…)을 만들기도 하며,

서로가 다른 배열을 이루며 추상의 테를 창조해 나가기도 한다.

테를 만든다는 것은 어그러지며 깨지지 않게 묶어가는 것이다. 각 조각들은 의미 있는 다름으로 되살아난다.

퍼즐 큐빅 처럼 정해진 답은 우리의 인생 속에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나진숙의 작업은 여러 개의 조합과 구성을 바꾸어 가며, 다양한 답이 존재함을 일러준다.

‘다문다답’의 가능성, 그 다양성을 해답으로 담고 있다.



볼 수 있는 곳의 사각, 볼 수 없는 곳의 관계(사각 관계)


보이지 않는 곳은 볼 수 없기 때문이 아니라, 보려는 마음이 없는 것이다.

관객의 시선을 붙이는 그의 작업은 고정이라는 접착 재료의 특성을 물질의 접착이 아닌 감정의 접착으로 전이시켰다.

전이된 감정은 더욱 눈으로 보기 힘들어졌지만, 마음으로는 그 무엇보다 분명한 모습으로 우리를 붙잡아 놓는다.

작품 상호 간의 유기적인 연결뿐 아니라, 작품과 바라보는 이의 상호 유기적인 관계까지도 형성해 나가는 것이다.

어둠의 사각 속에서도 서로를 찾아낼 수 있는 관계의 불빛을 비추는 것이다.



글 김승환




조 원 강


학력

School of Visual Arts, 대학원 졸, MFA, 미국, 뉴욕

School of Visual Arts, 대  학, 3학년 이수, 미국, 뉴욕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대학원 회화과 졸, MFA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 BFA

서울예술고등학교 미술과 졸


개인전 

2013  갤러리 마크, 서울

2013  강릉시립미술관, 강릉

2013  갤러리 마노, 서울


2012  강릉미술관, 강릉

2012  갤러리 마노, 서울


1998  Dataphilia, Visual Arts Gallery, 뉴욕

1994  이콘 갤러리, 서울

1990  바탕골 갤러리, 서울

1989  바탕골 갤러리, 서울

1988  바탕골 갤러리, 서울

1984  윤 갤러리, 서울


그룹전

2014  새로운 시각전, 최정아갤러리 기획, 서울

2014  제10회 서울미술협회 회원전,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 서울

2014  와우열전, 제1회 홍익대학교 회화과 동문전, HoMA 미술관, 서울

2014  Thank You! 20 x 20전, 갤러리 마노, 서울

2014  2014 홍익동문아트페어, 서울롯데호텔, 서울


2013  한국전력공사 창립 115주년 기념 특별전,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서울

2013  한국전력공사 창립 115주년 기념 서울미술협회 초대작가전,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서울

2013  GRENERATION전, 아티스트 세대전 : 원로에서 중견, 그리고 신진으로, HOMA, 서울

2013  제9회 서울미술협회 회원전,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 분관, 서울

2013  제37회 한국수채화작가회전, 조형갤러리, 서울

2013  MULTIPLE DREAMS, 강릉시립미술관, 강릉

2013  예술 영원한 빛,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13  2013 홍익동문아트페어, 서울마포가든호텔, 서울


2012  2012 강릉원주대학교 미술학과 교수작품전, 강릉미술관, 강릉

2012  제36회 한국수채화작가회전, 갤러리 라메르, 서울 

2012  홍익국제미술제 동문 중진작가전, HOMA, 서울


2011  Artists in 50's, 갤러리 마노 초대전, 서울

2011  한 여름밤의 꿈전, 갤러리 pfo 초대전, 부산

2011  물 바람전, 포스코 기획 초대전, 포항


2007  Linear & More, Gallery Korea, NY


1998  Printed Visions, Visual Arts Gallery, NY

1998  Melange of Arts, Art 54 Gallery, NY


1996  대상작가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아트페어


2014  ARTSHOW BUSAN 2014, BEXCO, Busan


2013  제23회 청담미술제, 서울

2013  Art Taipei 2013, Taipei World Trade Cener, Exhibition Hall One, Taipei

2013  KIAF / 13, COEX, 서울

2013  2013 Hong Kong Contemporary Art fair, Hong Kong


2012  KIAF / 12, COEX, 서울


수상경력 

‘대상’, 제 10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서양화 부분. 국립현대미술관


현재

국민대학교 디자인 대학원 겸임교수

숙명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출강

건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대학원출강

홍익대학교 미술디자인교육원 출강


웹용 작품_조원강.jpg


Relationship 2013-01.jpg

Relationship 2013, Acrylic on canvas, 53x33.4cm


Relationship 2013-02.jpg

Relationship 2013, Acrylic on canvas, 60.6x40.9cm


Relationship 2013-03.jpg

Relationship 2013, Acrylic on canvas, 90.9x60.6cm


Relationship 2014-01.jpg

Relationship 2014, Acrylic on canvas, 116.8x91cm


Relationship 2014-02.jpg

Relationship 2014, Oil on canvas, 116.8x91cm


Relationship 2014-03.jpg

Relationship 2014, Oil on canvas, 145.5x89.4cm


Relationship 2014-04.jpg

Relationship 2014, Oil on canvas, 145.5x89.4cm


Relationship 2014-05.jpg

Relationship 2014, Oil on canvas, 162.2x130.3cm


Relationship 2014-06.jpg

Relationship 2014, Lenticular, 100x63cm


Relationship 2014-07.jpg

Relationship 2014, Lenticular, 100x63cm


Relationship 2014-08.jpg

Relationship 2014, Lenticular, 100x63cm



사각관계_조원강


사람의 끈(leash)


태어 날 때부터 모체(母體)와 이어져 있는 것은 생명 출발의 시작점이자, 인간을 비롯한 수많은 생명의 공통점이다.

탯줄을 통해 영양분을 공급받고, 생각과 감정까지 소통할 수 있는 통로를 몸과 마음으로 느낄 수 있다.

그것은 결박의 끈이 아닌 결속을 의미하는 살아 숨 쉬는 관계의 사슬을 뜻한다.

세상의 숨을 들이켜는 순간 끈은 잘려나가지만, 단 몇 달의 기억을 잊지 못하는 것은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과 마음으로 연결된 끈이 더욱 굵고 단단해지기 때문이다.

우리가 다른 이들과 떨어져 살 수 없는 이유는 이러한 본능과도 같은 관계연결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기 때문은 아닐까…

사회 속에서도 우리는 최신의 매체를 이용하여 서로와 서로에 대한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시각적 이미지와 텍스트를 넘어 영상에 이르기까지 다른 어떤 기술의 발전보다 먼저 통신기술이 발달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이유일지 모른다.


태어나는 순간의 인간뿐 아니라 죽음으로 사라진 이도 관계의 끈을 놓지 않았다.

종교와 관습 밖에서도 죽은 이를 기리며, 영혼에 관한 이야기들을 계속해서 만들어간다.

연결로써 삶을 시작하고…. 끝없는 관계를 지속하는 것이다.



조원강의 끈(leash)


조원강은 캔버스 위에 개를 그린다.

개를 그리고, 사람을 그리고, 배경도 그리지만, 무엇을 봐도 캔버스의 주인공은 개일 수밖에 없다.

반려견으로서 ‘개’ 보다는 인간과 동등한 위치의 대상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만드는 부분이다.

사람의 신체는 부분만 나오고 눈빛을 볼 수 없지만, 개는 온전히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의 많은 그림 속에서 개와 사람은 끈으로 연결되어있다.

자신의 개를 제어 하려는 표면적인 이유도 있겠지만, 개와 사람 양자 모두 서로의 책임을 함께 짊어지겠다는 의미는 아닐까 생각해본다.

한 곳에 묶여 제한된 자유를 부여받는 것이 아닌 함께 움직여 줄 수 있는 친구와 연결되어 책임감 있는 자유를 누리는 것이다.

사람과 사람은 손을 잡거나 하여 함께 걸어갈 수 있지만, 몸집이 낮은 개들을 생각해보면 낮은 시선에 대한 배려의 손잡음 이다.

나아가 사람과 신뢰의 대상을 연결하는 유기적인 끈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예를 들어, 그의 그림 속 개끈의 팽팽함과 느슨함의 차이를 보면 서로의 대화를 엿듣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긴장감 있는 이야기를 하거나, 그저 편안한 이야기를 하듯 두 사이의 끈을 통해 다채로운 대화가 들린다.

주인에게 조건 없는 충성과 애정을 표현하는 것이 그들의 본능만은 아닐 것이다.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기다려주는 주인 아니 친구가 있기에 가능한 믿음의 표현이다.

보이진 않지만, 귀 기울이면 들을 수 있는 담소이다.



감정을 기억하는 방법


그는 뉴욕 맨해튼 거리의 사진을 직접 찍고, 그 사진을 통해 작업한다.

그것은 당연히 이미지의 복제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찰나의 기억과 추억을 떠올리게 하거나, 하나의 이미지를 통해 다른 감정을 끌어내는 매개체와 촉매제라는 두 역할 모두를 하는 것이다.

사진을 통해 촬영 당시의 순간,

전체적인 맨해튼 거리 분위기와 기질적으로 예민한 뉴요커들이 개와 함께 산책하며 안정감을 찾는 모습을 떠올리진 않을까.

한 장의 사진만으로도 무한한 감성을 여는 열쇠의 역할을 끌어낼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그런 그의 작품을 보고 또 다른 영감을 얻어 낼 수 있듯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감수성의 화수분처럼.

무엇을 통하느냐는 것 보다는 감각의 실마리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한 것이다.



그리고 개를 추억하는 방법


개를 추억하는 방법은 다른 사람을 추억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상대의 눈을 맞추기 위해 몸을 숙이고, 표정을 기억하고 그들의 감정을 존중하는 것이다.

조원강의 시점은 낮다. 아니 인간의 기준으로 낮은 것일 뿐 개의 시선에서는 적당히 편안한 구도이다.

이런 배경이 다소 이질적으로 다가올 수 있지만, 그것은 우리의 이기적인 편견 덕분이다.

마음을 조금만 숙여 그의 작품을 보면 그 어떤 세상의 구도보다 안정된 구도를 발견할 수 있다.

개를 추억하는 방법은 그저 친구를 기억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소소하지만, 진실한 그의 프레임은 보는 이를 숙이게 한다.



볼 수 있는 곳의 사각, 볼 수 없는 곳의 관계(사각 관계)


보이지 않는 곳은 볼 수 없기 때문이 아니라, 보려는 마음이 없는 것이다.

그의 작업실에서 먹었던 무화과(無花果)처럼.

무화과나무는 그 이름이 의미하듯 꽃이 없는 나무가 아니다. 다만 겉으로 보이는 꽃이 없을 뿐이다.

보이는 것만 보아 왔던 우리의 작명 실력을 보여주는 예이다.

세상 모든 것을 볼 수는 없지만, 조금만 상대를 이해한다면 많은 것을 볼 순 있다.

그렇게 시작되는 존중은 작가의 작품에서 느낄 수 있으며, 관계를 시작할 수 있는 판(版)에 비로소 우리의 마음을 올릴 수 있다.

그림과 사람의 관계는 볼 수 없지만, 그것은 속까지 환희 비춰지는 맑음 때문이다.

짙고 탁한 어둠으로 인한 장막이 아닌, 선명한 투명함이 있기에 눈에선 보이지 않는 것이다.



글 김승환



지하 전시장

지하-1.jpg


지하-2.JPG


지하-3.JPG


지하-4.JPG


지하-5.JPG



1층 로비

1층.jpg


1층-2.jpg



2층 전시장

2층-1.JPG


2층-2.jpg


2층-3.JPG


2층-4.JPG




  1. 사각관계 2014.10.08~11.16 나진숙, 조원강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